이준석 “탄핵은 정당했다”…羅 “朴 석방” 朱 “영남 홀대”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3 17:56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대구·경북 합동 연설회서 지지 호소

3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1 국민의힘 1차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 후보들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수의 심장’ 대구에서 3일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 대구·경북(TK) 합동연설회에서 각 후보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지지를 호소했다. ‘대세론’을 형성한 이준석 후보는 “탄핵은 정당했다”며 정면 돌파를 시도한 반면 나경원 후보는 “박근혜 석방”, 주호영 후보는 “영남 배제론” 등을 언급하며 TK 표심에 직접 소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연설회에서 “저를 영입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감사하다”면서도 “제 손으로 대통령을 만드는데 일조한 박 전 대통령이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을 배척하지 못해 국정농단에 이르는 사태가 발생하게 된 것을 비판했다. 통치불능의 사태에 빠졌기 때문에 탄핵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박 전 대통령 형사 처벌의 고리가 된 ‘경제적 공동체론’ 등에 대해선 “이례적이라는 생각을 했다”면서도 “대법원 판결까지 치열하게 법리를 다툰 사안이기에, 그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이준석의 생각과 공존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이준석의 이런 생각을 대구·경북이 품어줄 수 있다면 우리 사이에서 다시는 배신과 복수라는 무서운 단어가 통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문재인 정부의 부패와 당당히 맞섰던 검사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다. 더 큰 덩어리에 합류해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을 수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장애물을 치워준 셈이다.

나 후보는 박정희·박근혜 전 대통령의 향수를 자극하는 전략을 썼다. 나 후보는 “대구·경북 신공항, 지금 만들려고 하시지 않느냐, 저는 존 에프 케네디 공항을 보면서 우리도 박정희 공항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그 이름, 국회의원 여러분들과 협의해 박정희 공항으로 만들면 어떨까요”라고 물었다.

나 후보는 “두 전직 대통령은 어떠냐, 고령인데도 불구하고 장기간 구금돼 있다”면서 “당 대표가 되면 사면을 애걸하지 않겠다. 그러나 즉각 석방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를 향해선 “어떤 야권후보와 불편하거나, 어떤 야권후보와 특별히 가까운 경우 그 불신의 씨앗이 야권통합을 깨뜨릴 수 있다”고 했다.

주 후보는 ‘영남 배제론’을 꺼내들었다. 대구에서 5선을 한 주 후보는 “우리 자존심이 많이 무너졌다. 우리가 배출한 대통령 두 분은 기약 없이 감옥에 있고 GRDP는 30년째 꼴지이고, 또 온갖 곳에서 영남배제론 공격으로 텃밭에서 15년째 당 대표조차 배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주 후보는 “남이 우리를 무시하는 이유는,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모욕했기 때문이다”면서 “언제까지 분열돼서 흩어져 신탁통치를 받을 거냐”며 “대구표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빼갈 것이다. 경북표 이재명 경기지사가 빼갈 것이다. 우리당 대구·경북 표는 누가 앞장서서 지켜내야 한다. 이러고도 대선 이길 수 있느냐”고 물었다.

주 후보는 아울러 이 후보를 겨냥, “자중지란이 뻔하다”고 했고, 나 후보에 대해선 “법정에 매주 나가는데 어떻게 당 경선을 이끄나”라고 했다. 나 후보가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재판 받는 것을 언급한 것이다.

홍문표 후보는 세 후보의 공방에 대해 “정책으로 논쟁해 표를 받으려는 것을 보지 못했다”며 “이전투구를 넘어 패싸움을 한다”고 비판했다. 조경태 후보도 “우리나라가 이만큼 잘살게 된 것은 새마을운동 덕”이라며 “청년을 중심으로 제2의 새마을운동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