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자사 13개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회차당 2일의 유급 '백신 휴가'를 도입한다고 31일 밝혔다.
 
백신을 접종한 현대백화점그룹 임직원은 이상 증세와 상관 없이 백신 접종 당일과 다음날 이틀 동안 유급 휴가를 받을 수 있다. 두 차례 접종이 필요한 경우 나흘 간의 유급 휴가가 주어지는 셈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유급 휴가 이후에도 임직원 개인별 건강 상태에 따라 계열사별로 추가 유급 휴가나 개인 연차 등을 활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적극 권장한다는 방침이다.
 
한섬 등 일부 계열사는 이미 지난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유급 백신 휴가제를 시행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1일부터 본격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백신을 맞은 임직원들의 충분한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유급 휴가 도입을 결정했다"며 "임직원들에게 안전하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백신 접종률을 높여 코로나19 극복에도 일조해 나가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