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청 청사 전경. [사진=영양군 제공]

경북 영양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적용 이후 카드 매출이 28% 상승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4월 26일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을 완화하는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시범 적용 중이며, 적용 이후 1명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식당, 카페 등 자영업 매출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후 영양군 내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52세)는 “코로나19 때문에 가게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이후 25% 정도 매출 상승이 되었고, 손님들도 전보다 편한 마음으로 방문하셔서 가게 영업에도 도움이 된다”라는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영양군에서 영업점 매출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적용 후 A 카드사의 영양군 카드 매출 금액은 올해 4월 매출액 대비 28%, 전년 대비 21.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음식료품 38.0%, 유흥 50.6%, 편의점/슈퍼 19.4% 등에서 소비심리 회복을 보여주는 의미있는 수치가 나타났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이후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과 관련된 민생경제 살리기 방안을 고안하겠다”라며, “영양사랑상품권 10% 할인을 예산소진 시까지 연장해 지역경제 살리기와 함께 생활 방역 강화로 코로나19 확산에 불안하지 않도록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