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사 1500개 돌파…시장 개설 25년만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5-17 11:26
2007년 1001개 이후 13년 7개월 만에 1500개 넘어서…세계 3위 규모

코스닥 상장 기업 수가 시장 개설 약 25년 만에 1500개를 돌파했다.

한국거래소는 17일 일승과 씨앤씨인터내셔널의 코스닥 상장으로 상장 기업 수 1500개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스닥 시장이 지난 1996년 7월 1일 개장한 이후 약 25년 만의 기록이다. 지난 2007년 10월 1일 1001개를 기록한 이후로는 13년 7개월 만에 1500개를 넘어섰다. 미국 나스닥(3245개)과 캐나다 TSX-V(1646개)에 이어 글로벌 시장 3위 규모다.

코스닥 상장 기업 수는 지난 2007년 10월 1일 1001개를 기록한 이후 13년 7개월 동안 944개사가 신규 상장하고 445개사가 상장 폐지되며 1500개사에 도달했다.

코스닥 상장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규 상장 위축 및 2009년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도입 등 시장 건전화 과정을 거치며 감소했으나 이후 기술특례 상장 등 상장 경로 다양화, 4차 산업혁명, 제2의 벤처붐 등에 힘입어 다시 증가했다.

거래소는 △기술성장특례 등 상장 제도 혁신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을 통한 상장 경로 다양화 △코넥스 시장 등을 코스닥 상장 기업 수 증가 배경으로 꼽았다.

이 중 기술특례, 성장성추천특례 등 기술성장특례를 통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기업은 2005년부터 2010년까지 6개사에 불과했으나 2018년에는 20개사로 늘었다. 2019년과 지난해 기술성장특례로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기업은 각각 17개, 18개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17일까지 총 11개사가 기술성장특례로 상장했다.

스팩은 2009년 12월 도입 이후 현재까지 총 202개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이 중 99개사가 비상장 법인과 합병해 성공했다.

코넥스 기업 중에서는 지난 2013년 7월 시장 개설 이후 현재까지 총 71개사가 코스닥 시장 상장에 성공했다. 거래소는 다만 최근 코넥스 시장 신규 상장이 부진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앞으로 해결해야 할 숙제로 꼽았다.

코스닥 상장 기업 수가 1000개에서 1500개로 늘어나는 동안 시장을 대표하는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의 업종도 대폭 교체됐다.

코스닥 상장 기업 수가 1000개를 돌파한 지난 2007년 10월 1일 당시에는 NHN과 LG텔레콤, 하나로텔레콤, 태웅, 메가스터디 등 인터넷을 비롯한 통신, 금융 등 전통적인 고성장 산업이 시총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현재는 셀트리온헬스케어를 비롯해 카카오게임즈, 에코프로비엠 등 바이오를 비롯한 게임주, 2차 전지 관련 업종 등이 차지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코스닥 시장 평균 시총은 1062억원에서 2644억원으로 증가했고 평균 자산은 828억원에서 1805억원으로 118% 늘었다.

한편 1996년 7월 1일 코스닥 시장 개장 당시 상장된 341개 기업 중 현재까지 상장된 기업은 총 96개로 집계됐다. 특히 IT와 바이오 등 첨단 산업보다 건설 및 유통, 제조 등의 산업군 내 우량 기업들이 코스닥 시장에서 '장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시장 개장 이후 현재까지 상장 당시와 동일한 사업 또는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 중에서는 동화기업과 동원개발, 유니슨, 서부 T&D, 에이스침대 등이 시총 상위 5개 기업으로 꼽혔다. 목재보드 및 건축 내장재 기업인 동화기업의 시총은 상장 당시 189억원에서 이달 12일 현재 1조4040억원으로 늘었고 건설·토목 기업인 동원개발의 시총은 90억원에서 5812억원으로 증가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향후에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성장을 이끌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혁신적인 상장 체계를 마련하는데 주력하겠다"며 "기술 발전과 산업 구조 변화 등 시장 흐름을 유연하게 반영할 수 있는 제도를 끊임없이 고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