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한국수력원자력과 수소사업 손잡아

윤동 기자입력 : 2021-05-13 09:05
두산중공업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2일 경기도 성남시에 소재한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온·오프라인 동시 협약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김상돈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청정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저장 설비 구축과 운영기술 개발 △중소형 원자로를 활용한 국내외 수소 생산 공동 연구개발 협력 △해외 청정 에너지원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 및 관련 사업 공동 개발 등 수소사업 밸류체인 전 분야에 걸쳐 포괄적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정 사장은 "한수원과는 기존 원전 사업에서의 협력관계를 수력 분야로 확대한 바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중소형 원자로, 수력 등 청정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 기술 확보와 수출 연계 등 새로운 협력 사업들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부터 수소 사업을 준비해 온 두산중공업은 수소 생산·저장·운반·활용 등 전분야에 걸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자회사 두산퓨얼셀도 향후 한수원과 수소 활용을 위한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12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식'에서 김상돈 한국수력원자력 성장사업본부장(왼쪽부터 넷째)과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왼쪽부터 다섯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중공업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