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컴퍼니 혁신 속도내는 SKT…'사람' 중심 AI 이념 설정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5-13 09:28

지난 2월 ‘AI 윤리’를 주제로 한 세미나에 SKT 구성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있다.[사진=SKT 제공]


SKT가 '사람 중심의 AI'를 핵심 이념으로 하는 AI 추구 가치 제정을 13일 선언했다. AI 컴퍼니로의 혁신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됐다. SKT는 새롭게 정립한 AI 이념을 사규에 반영하고, AI 서비스 체크리스트를 개발하는 등 경영 시스템 전반에 적용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SKT에 따르면, 'AI 추구 가치'는 AI를 활용해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가치이자, 구성원이 실천하기 위한 기준이다. '사람 중심의 AI – 함께 공존하며, 더 높은 곳을 향합니다'라는 슬로건을 통해 사람과 AI의 공존을 강조하고, 이를 7대 가치로 구체화했다.

 

SKT AI 추구 가치 [사진=SKT 제공]


7대 추구 가치에는 SKT가 추진해온 사회적 가치와 무해성, 기술 안정성, 공정성, 투명성, 사생활 보호, 지속혁신 등이 포함된다. '사회적 가치'는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도구로서 AI의 잠재적 유용성을 활용하자는 것이다. '무해성'은 AI가 극복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음을 인식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위해 AI 서비스의 설계에서 운영에 이르기까지 예상 위험을 점검, 대처하자는 가치다.

SKT가 제정한 AI 추구 가치의 특징은 '기술 안정성'과 '사생활 보호'를 강조한 것이다. '기술 안정성'은 30여년의 통신서비스 제공 경험을 바탕으로 초연결 사회에서 고객에게 언제 어디서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책임감을 반영했다.

'사생활 보호'는 AI가 데이터 학습을 기반으로 진화하고 초연결로 고객과 더 가까워지는 만큼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안전한 데이터 관리 환경을 위한 조치를 충실히 하겠다는 의미다. 여기에 '지속혁신'이란 가치를 포함함으로써 빠르게 발전하는 AI 기술과 사회 환경에 대응해 열린 자세로 이해관계자와 적극 협력해 AI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

SKT는 이달 중 AI 추구 가치를 사규에 반영해 전 구성원이 경영활동의 근간으로 삼도록 하고, 상반기 내 전사 교육 과정을 수립해 AI 추구가치를 내재화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SKT가 제공 중인 다양한 서비스의 제품수명주기관리(PLM) 프로세스에도 이를 적용해 서비스 사전 검토부터 고객의 피드백까지 AI가 적용되는 모든 단계에서 윤리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T는 AI 관련 업무 적용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AI 체크리스트를 개발하기로 했다. 체크리스트는 기존 AI 서비스뿐 아니라 신규로 개발되는 AI 서비스의 기획·개발·배포·운영 등 각각의 단계에서 AI 추구 가치를 구체적으로 반영하는 방법을 적시, 사람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수 있는 영역을 최소화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기준이 된다.

SKT는 이번 AI 추구 가치에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반영하기 위해 전문가 자문단도 구성했다. 자문단에는 오병철 연세대 법대 교수(윤리 법학)와 박상철 서울대 법대 교수(인공지능법), 김현경 서울과학기술대 교수(지적재산권·정보기술), AI 사회적 기업인 테스트웍스의 윤석원 대표, 오혜연 카이스트 전산학부 교수(소셜 컴퓨팅), 김윤 SKT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참여한다.

김윤 CTO는 "AI 추구 가치 정립은 SKT가 AI 컴퍼니로 변화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