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학생증으로 강의 수강, 시험까지”... 연세대-우리은행과 스마트 캠퍼스 구축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5-07 11:00
네이버 인증서가 사이버대학교뿐만 아니라 실제 대학교 캠퍼스까지 사용처가 넓어진다.

네이버는 7일 연세대학교, 우리은행과 ‘스마트 캠퍼스 사업 구축 및 공동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지난 4월 우리은행과 대학교 스마트 캠퍼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청사진을 밝힌 이후 첫 번째 협력 사례다. 연세대와 손을 잡고 구체적인 논의에 나선다.

네이버와 연세대, 우리은행은 대학교 포털 서비스에 네이버 인증서를 적용하고 연세대 전용 금융 서비스, 학습솔루션 등에 대한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네이버는 우선적으로 네이버 인증서를 활용해 연세대 재학생들의 온라인 강의 수강, 출석체크, 시험 응시를 도울 예정이며, 네이버 학생증 발급 후 QR코드로 도서관, 학교시설 출입, 도서대출 등 다양한 오프라인 서비스도 논의한다.

또한 네이버 엑스퍼트, 밴드 등에 신분 인증 방식으로 네이버 학생증을 활용할 전망이다. 예를 들어, 네이버 학생증을 발급받은 재학생은 네이버 엑스퍼트에서 중고등학생 대상 온라인 과외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네이버 밴드에서 학부·동아리·학회 등 동문간 네트워킹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졸업생 역시 네이버 동문증을 발급해 학과·입학, 졸업년도 인증은 물론 네이버 쇼핑에서 활용 가능한 동문 할인 쿠폰도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는 연세대 재학생·졸업생이 취득한 자격증과 학사 정보를 연동해 취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서비스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수업 일정 알람 서비스, 조별 채팅방을 통한 과제물 공동 제작, 연세대 전용 디지털 화폐 연세코인, 교내외 상권,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연세페이, 인공지능, 빅데이터 교육 및 학습 솔루션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 인증서를 통해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에서도 학생증, 증명서, 출입증 등을 별도로 지참하지 않아도 자신을 인증할 수 있도록 실생활의 다양한 활용처를 넓혀가겠다”며 “국내 최초로 IT, 금융, 대학교가 만나 시작하는 스마트 캠퍼스 사업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네이버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