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통화조차 못했던 정의용·모테기 첫 회동...한·일 관계 변곡점 맞나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5-06 00:00
한·일 외교장관회담, 5일 영국 런던서 개최 정의용, 지난 2월 취임 후 모테기와 첫 대면 "좋은 대화했다...어젯밤에도 오래 얘기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회동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성사되기 힘들어보였던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간 양자 회동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이뤄졌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담 직후 마주 앉아 20여분간 양자회담을 진행했다.

정 장관은 회담 후 취재진과 만나 "좋은 대화를 했다"며 "어젯밤에도 모테기 외무상과 오래 얘기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한·일 간 과거사 갈등과 북핵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양 장관이 여러 사안에 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일 회담 후 같은 호텔 내에 별도 세팅해둔 장소로 옮겨서 한·일 회담을 했다"며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으며 양국 간 의사소통을 본격 시작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장관은 앞으로 다양한 현안에 관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고 모테기 외무상도 이에 완전히 공감하면서 의사소통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취임한 정 장관은 그간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해 모테기 외무상과 언제 어디서든 만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왔지만, 모테기 외무상의 거부로 전화 통화조차 하지 못했다.

다만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담이 이날 런던에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계기에 열리며 처음으로 마주 앉게 됐고 양자회담까지 진행한 셈이다.

한편 3국 외교장관회담은 이번 회동에서 최근 검토가 완료된 미국의 새 대북정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이번 3국 외교장관 회동에 앞서 지난 3일 가장 먼저 모테기 외무상, 정 장관과 각각 양자회담을 하고 새로운 대북정책 내용에 대해 공유했다.

미국의 새 대북정책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소비자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