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JP모건 CEO,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 아냐"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5-05 07:24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JP모건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사진=연합뉴스 제공]


다이먼 CEO는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주최로 열린 'CEO(최고경영자) 협의회' 행사에서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가 아니다. 비트코인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반면 고객들은 (비트코인에) 관심이 있다"면서 "나는 고객들에게 어떻게 하라고 말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다이먼 CEO는 "블록체인은 진짜이고 우리는 그것을 활용한다"며 "그러나 사람들은 이 점을 기억해야 한다. 통화란 한 나라의 세무당국과 법치, 중앙은행에 의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꼽히는 다이먼 CEO가 비트코인에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이 처음은 아니다.

다이먼 CEO는 2017년 9월 한 행사에서 "비트코인은 사기"라면서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투기 광풍에 빗댔다. 당시 그는 "비트코인은 결국 작동하지 않을 것이며 좋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2018년 1월에는 폭스비즈니스에 출연해 '사기' 발언을 후회한다면서도 "비트코인에 전혀 관심이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였다.

반면 다이먼 CEO의 개인적인 견해와 달리 JP모건체이스는 부자 고객들을 위한 비트코인 펀드를 곧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사는 2019년 2월 'JPM 코인'이라는 디지털 통화 출시 계획을 밝혔고, 지난해 10월에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위한 부서를 만들기도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