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중소기업 디지털화’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얼라이언스 결성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4-23 15:08

[사진 = 중진공]


공공기관, 대기업, 스마트공장 공급기업이 함께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의 사후활용 애로해소와 중소기업 생산현장 디지털화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SK텔레콤, 한국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KASAD)와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얼라이언스 결성식을 가졌다.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얼라이언스는 △솔루션(MES, ERP 등) △데이터 수집 △설비모니터링 등의 분야로 구성한다. 공급기업을 중심으로 협력사, 대기업, 유관협회 등과의 상호교류와 협력 기반을 확대해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위한 상생모델을 구축에한다.

수행기업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마트공장 사후관리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지역과 업종을 고려해 얼라이언스 참여 공급기업과의 매칭을 지원한다.

도입기업의 운영 애로해결을 위한 전문가 코칭과 교육도 지원한다. 공급기업 전문가가 도입기업의 스마트공장 수준과 생산관리 수준을 감안해 직무 담당자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KASAD, SK텔레콤과 협업해 스마트공장 설비작동현황, 이상탐지, 생산량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데이터 수집장치와 소프트웨어(Metatron Grandview)를 1년간 무상으로 지원한다.

최학수 중진공 혁신성장본부장은 “중진공은 스마트공장 사후관리 전담기관으로서 정책자금, 연수, 기술수출 등 공급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지원에도 힘써 사업 성공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