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교란·유해 해양생물 더 철저히 관리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4-08 14:57
해양생태계교란생물과 유해해양생물 표준 조사 지침서 발간

아무르 불가사리[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해양생태계교란생물과 유해해양생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표준 조사 지침서를 발간했다고 8일 밝혔다.

‘해양생태계교란생물’이란 외국에서 유입돼 해양생태계를 교란하는 종이다. 또 ‘유해해양생물’은 사람의 생명이나 재산에 피해를 주는 해양생물이다.

현재 해양생태계교란생물은 유령멍게 1종이 지정돼 있고, 유해해양생물은 해수욕장 쏘임사고와 어업활동 방해의 주범인 독성 해파리, 식중독이나 대규모 적조 피해를 일으키는 유해 플랑크톤, 번식력이 뛰어나 양식장에 피해를 입히고 주변 생태계를 파괴하는 이끼벌레류나 불가사리류 등 17종이 지정돼 있다.

해양수산부는 2013년부터 ‘해양생태계교란생물 및 유해해양생물 관리 기술개발(R&D)’ 사업을 통해 이 생물들의 정확한 정보를 파악, 적합한 관리 기술을 개발하고자 노력해 왔다. 지난해에는 이들 생물에 대한 분류, 생태, 분포와 확산, 피해 및 관리현황에 대한 정보를 담은 ‘한국의 해양생태계교란생물과 유해해양생물’ 자료집을 발간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전히 일부 생물군에 대한 조사방법론이 정립돼 있지 않아 일정한 관리체계를 수립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표준 조사지침을 통해 생물별로 분자생물학적 분석결과 등을 활용한 맞춤형 조사 방법을 제시해 표준화된 생태 자료 확보가 가능해지도록 했다.

표준 조사 지침서는 해양생태계교란생물과 유해해양생물 관리종으로 지정된 플랑크톤, 해파리, 저서동물, 염생식물 등 4개 생물군에 속하는 18종과 후보종인 해조류 2종의 조사방법을 수록했다.

해양생태계교란유해생물사업단(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주관)은 이번 표준 조사 지침서에 수록된 조사 분석법이 현장에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5월부터 관련 연구자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표준 조사 지침은 해양생태계교란생물과 유해해양생물의 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반드시 마련되어야 할 기반이다"라며 "이를 통해 축적되는 생태 빅데이터가 교란‧유해해양생물의 출현빈도와 분포를 예측하고 피해를 줄이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