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이면 끝"...16개 휴게소에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생긴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4-08 12:00
신차종 출시 대비 죽전휴게소 등에 350kW 초급속 충전기 32기 설치 오는 9일부터 완속 충전시설 설치 희망자 모집...최대 200만원 지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0분 만에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충전기가 죽전·신탄진 휴게소 등 16곳에 생긴다. 향후 전기차 이용자가 많아질 것에 대비한 인프라 확충이다.

환경부는 충전 수요가 높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350kW 초급속충전기 32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아울러 올해 200kW 급속충전기 1000기를 공용시설과 주차시설 등에 추가로 마련한다. 올해 3월까지 총 250기가 설치된 상태다.

최대 충전출력이 220~240kW인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의 경우 초급속충전과 급속충전 속도가 비슷하다. 80%를 충전하면 초급속충전은 18분이 걸리고, 200kW 급속충전은 21분이 소요된다.

환경부는 완속 충전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오는 9일부터 2021년도 완속충전시설 설치 보조사업 신청자를 모집하고, 최대 200만원의 설치 비용을 지원한다.

올해는 그간 주로 설치해 온 독립형 충전기(7kW 이상) 외에 220V 콘센트에 전기차 충전 전력에 대한 계량과 요금 부과 기능을 갖춘 과금 기능이 도입된다. 별도 전용 주차공간 구획이 필요하지 않은 콘센트(3kW 이상) 유형도 추가됐다.

실수요자 지원을 위해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전기차 소유자의 거주지에 충전기가 없는 경우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와 더불어 지난달 31일부터 전국 충전기 위치와 수량, 사용 가능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의 정보 공개 대상 충전기를 확대했다.

그간 정보 공개된 약 3만5000기 충전기에 미공개 충전기 약 3만기 정보를 추가로 공개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이사로 인한 거주지 변경 등 충전기 정보 확인이 필요할 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다만, 미공개 충전기는 공동주택·사업장 등 출입이 제한된 장소에서 사용되는 부분 공용 충전기이기 때문에 거주자 등에 한정해 사용되는 충전기임을 표시했다.

또 충전 속도가 높은 충전기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200kW 급속충전기와 향후 구축되는 초급속 충전기는 별도 표기를 추가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초급속 충전기를 처음 도입하고 200kW 급속충전기를 확대 구축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주요 거점에서 보다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생활 속에서 충전정보를 편하게 접하도록 정보 공개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350kW 초급속충전기가 설치되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 [자료=환경부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