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톡톡] 박주민, 임대료 인하해 재계약…송영길 “반성의 의미, 안도”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4-04 11:22
민주당, '위선의 프레임' 조심해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임대차 3법 시행을 앞두고 월세를 9% 인상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결국 임대료를 인하해 재계약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4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을 통해 “박주민 의원의 조치에 안도했다”며 “어제 임대료를 9.3% 인하해 재계약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거지 국회의원 박주민!' 이 애칭은 박주민 의원만이 가진 영광”이라며 “약자를 위해 고민하고 헌신해온 박 의원의 그간의 여정에 당원과 국민들이 보낸 응원과 애정의 표식”이라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그런데 높은 임대료 인상율 이야기가 지지자들에게는 목에 가시가 되고 가슴에 생채기가 됐다”며 “돈을 떠나 비판을 수용하고 해명하기 보다는 실천으로 화답하는 모습은 역시 박주민 답다. 관행을 방치한 방심과 불철저했음을 반성하는 의미로도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박 의원이 이번 일로 다시 칼날 위를 걷는 마음으로 '민주당 정치인'의 길을 가리라 믿는다”며 “힘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위선의 프레임'을 가장 경계하고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민주당은 대중정당으로서 '국민들의 솔직한 욕망'을 이해하고 잘 살펴야 되지만, 민주당 이름으로 정치하는 저희들은 그 솔직한 욕망에서 두 발짝 정도는 물러설 수 있어야 한다”며 “그래야, 그 정도는 돼야 국민들로부터 더 인정받고 더 많은 지지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부동산투기를 해도 찍어주는 유권자들이 있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은 그렇지 않다. 용서하지 않는다”며 “이것은 억울한 일이 아니라 민주당을 존재하게 하는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