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 “국민의힘, ‘중도’ 택했다”…‘서울’ 오세훈 ‘부산’ 박형준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4 10:42
오세훈 41.6% 나경원 36.3%…박형준 54.4%로 과반 넘겨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전의원이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국민의힘 경선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오세훈 후보가, 부산시장 후보로 박형준 후보가 4일 승리를 거뒀다. 오세훈 후보는 41.64%의 지지를 받아 나경원(36.31%), 조은희(16.47%), 오신환(10.39%) 후보에 앞섰다. 박형준 후보는 54.40%의 지지로 박성훈(28.63%), 이언주(21.54%) 후보에 승리를 거뒀다.

100% 시민여론조사를 통해 진행된 경선에서 ‘중도’ 성향이 강한 두 후보가 선택을 받은 것이다. 당원들의 지지가 강했던 나 후보는 여성 가산점 10%를 받고도 40%에 미치지 못했다. 강경보수 성향의 이언주 후보는 단일화 및 여성 가산점에도 불구, 신인인 박성훈 후보보다 적게 득표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수락연설에서 “지난 10년간 많이 죄송했다”는 말로 운을 뗐다. 오 후보는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 죄책감과 자책감을 늘 가슴에 켜켜이 쌓으면서, 여러분의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저 나름대로 준비해왔다”며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께 지은 죄를 갚아라고 하는 격려와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이대로 무너져 내리느냐를 결정하는 갈림길의 선거”라면서 “부산에서도 이기고 우리 서울에서 반드시 승리해서 무능하고 잘못된 길을 아무런 양심없이 가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분명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했다. 이어 “4월 7일 무도한 문재인 정부에 준엄한 심판을 내리는 국민 여러분들의 경고의 메시지가 문 대통령 가슴 팍에 박히는 그런 선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와 관련, 오 후보는 “단일화는 반드시 이뤄내겠다. 분열된 상태에서 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며 “그 충정을 단일화 순간까지 조금도 흔들림 없이 갖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이 정권을 심판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박형준 후보는 “오로지 부산을 위해서 제 한 몸 바치겠다. 이 기운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에 새로운 리더십이 형성될 수 있게 제 온 힘을 바치겠다”면서 “정권의 폭주에 반드시 제공을 거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 정치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일로 치러지는 선거”라면서 “국민들이 한푼한푼 아껴서 낸 세금을 정권의 정치자금처럼 쓰는 이 정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누구를 심판하겠느냐”고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번 서울‧부산시장 보선에서 시민들의 성숙한 투표 행위를 의심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겨냥, “성숙한 유권자들이 그런 것에 좌우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서울시장 선거가 갖는 의미를 강조했다. 그는 “저는 1950년대부터 서울의 선거 과정을 유심히 관찰해 온 사람”이라며 “대한민국의 운명은 서울에서 발생한 선거의 결과로 여러 가지 대한민국의 변화를 가져온 걸 입증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반드시 서울시장 보선에서 이길 거라고 확신하고, 반드시 이겨야만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의 판세가 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