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이나은 이어 진솔도 과거 행실 논란 "이현주에게 했던 행동 똑같이..."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3-04 08:06

[사진=에이프릴 인스타그램]


에이프릴 이나은에 이어 진솔 역시 과거 행실을 지적하는 글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에이프릴 진솔 롤링페이퍼 당사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는 "진솔이 이현주에게 장난친 모습을 보고 저와 초등학교 동창들에게 장난친 모습과 겹쳐 지나가 정말 놀랐다. 반 친구들에게 이러한 표정을 짓는 것은 물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위아래로 훑어보는 표정까지 너무 똑같았다"고 말했다.

진솔은 원래부터 아이돌을 꿈꾸는 학생이었다는 게시자는 "몇 년 전 진솔의 이러한 과거 행실을 판에 한번 올린 적이 있지만 고소할 거라고 하는 팬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형 로펌을 끼고 있는 기업을 이기기는 쉽지 않아 섣불리 나서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고, 괜히 고소를 당하기 싫어 가만히 있었지만 남을 놀리고, 무시하는 친구가 연예인이 된 모습을 보니 티비나 매체에서 볼 때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적었다.

에이프릴 왕따 의혹이 터진 후 "진솔은 과거와 달라진 점이 없다고 생각했고 아무리 비즈니스로 만난 사이지만 한 팀의 같은 멤버를 무시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화가 났다. 현재 생성되고 있는 짤과 동영상의 모습이 원래 진솔의 모습이었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는 막 스마트폰이 생겨날 시절이었고, 진솔이 데뷔를 준비하던 중학교 1학년 시절엔 이미 이미지를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왔다"고 주장했다. 

특히 조작이라는 일부 팬들의 주장에 대해 게시자는 "핸드폰을 내는, 선생님의 영향이 더 큰 초등학교에서, 친구를 무시하는 말투나 표정을 사진으로 남기고 촬영을 하실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게시자는 진솔을 향해 "여기서 더 버티고 있는 건 너에게도 좋지 않고 피해자인 현주 언니에게도 좋지 않은 거 잘 알지 않냐. 나는 네가 너의 꿈을 펼치는 연예계에서까지 어렸던 초등학교에서와 똑같은 태도를 보이는 걸 보고 정말 놀랐다. 여기서 더 버티고 있으면 나중에 남아있던 소수까지 등 돌리게 될 거다. 진심으로 이현주님께 용서를 구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에이프릴 멤버들이 전 멤버 이현주를 괴롭혔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온 후 왕따 논란은 에이프릴 멤버 개인의 과거 행실 문제로까지 퍼지고 있다. 이나은은 과거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글 때문에 이미지 타격 후 출연하던 예능과 광고에서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또한 진솔은 이현주와 관련된 과거 영상에서 표정 관리를 못하는 등 모습을 보여 지적을 받고 있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