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작심비판 안 하면 오히려 직무유기”…국민의힘, 우회 지원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3 15:39
“이 정권 가지가지 한다…수사청 설치하면 친문 특권계급될 것”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연일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방침을 작심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3일 윤 총장 지원에 나섰다. 민주당은 수사권-기소권 분리라는 방침 아래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을 설치해, 검찰을 사실상의 공소청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사청과 관련, 참 이 정권이 가지가지 한다. 대한민국의 수사 체계를 완전히 파괴하려고 작심한 것 같다”면서 “민주화를 외치던 사람들이 이제는 완전히 권력의 화신, 괴물이 되는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이 자신들(민주당)의 부정과 비리를 향해 칼을 들자 온갖 수단을 동원해서 이걸 막고 핍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저지른 일에 대해 영장이 청구되고, 재판에 회부되니 아예 검찰을 없애자고 작정하고 나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온갖 방해와 핍박에도 불구하고 거악을 향한, 권력 핵심을 향한 수사 기능을 검찰이 갖고 있었는데 검찰의 수사권을 빼앗아 수사청을 만들어 자신들이 원하는 사람을 심으려고 이런 짓을 되풀이 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 헌법은 무력화되고 친문 권력 핵심들은 법 위에 있는 치외법권적인 특권계급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의 정치 행보로 보느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 권력이 수사청을 만드는 것에 대해 작심하고 말하지 않으면 오히려 검찰총장의 직무유기”라며 “그게 어떻게 정치적 행보냐”고 반문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겨냥, “되지도 않는 말씀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자기의 의견을 얘기할 수 있고, 특히 우리나라 수사 체계, 사법 체계의 근간을 이루는 문제에 대해선 당연히 얘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진행 중인 소위 검수완박이라고 하는 것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으로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을 만난 국민의힘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은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대구 방문을 환영한다.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총장의 노력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적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