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자산 선호에 치이던 금값, 금리 상승 더해져 1700달러까지 '뚝'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3-02 17:31
올해들어 9.08% 하락…"추가 하락 어렵지만 1800달러선 회복도 쉽지 않아"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증시가 큰 폭의 변동성 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인 안전자산 중 하나로 꼽히는 금 가격이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떨어지는 모습이다.

2일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일 4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0.33%(5.80달러) 하락한 1723.0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국제 금 가격은 5거래일 연속 하락세로 장을 마감해 온스당 1700달러 초반대까지 떨어졌다. 지난 1일 가격은 지난해 6월 15일 종가인 1720.30달러 이후 약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초 1500달러대였던 국제 금 가격은 달러 약세, 실질 금리 하락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8월 2000달러대까지 올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을 바탕으로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 심리가 강해지자 조금씩 하락했다. 이후 1850~1900달러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모습을 보이던 국제 금 가격은 이달 들어 하단을 더 낮춰 결국 1700달러대 초반까지 떨어져 올해 들어 9.08% 떨어졌다.

최근 국제 금 가격 하락에는 금리 상승세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감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 심리로 약세로 돌아선 금 가격이 최근에는 금리 상승이라는 악재를 만난 셈이다.

심수빈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원유, 구리 등 주요 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데다 1조9000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미국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 속에서 미국 시장금리가 상승세를 이어가며 금은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마이너스(-) 흐름을 이어온 미국 10년물 물가연동채 금리도 마이너스 폭을 축소하자 금은 온스당 1800달러 선 아래로 내려왔다"고 진단했다.

심 연구원은 국제 금 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적지만 1800달러대를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비롯해 경기 부양책 등으로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물론 최근 미국 명목금리 상승이 주식시장의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는 점이 일시적으로 안전자산 선호를 자극할 수 있겠지만 금의 경우 무이자 자산인 만큼 금리가 상승할 경우 가파르게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