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컨벤션마이스업계, 방역지침 지키다 매출 70% 감소

김선국 기자입력 : 2021-02-28 08:56
"재난지원금·경영안정자금도 사각지대 방치"

26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전시컨벤션마이스업계 손실 보상 요구 기자회견'에서 한 참가자가 기자회견을 마친 후 텅 빈 전시홀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

전시컨벤션마이스 업종 8개 단체는 지난 26일 코엑스에서 정부의 방역조치로 인한 피해 보상과 방역지침 개선·자금지원 대책을 촉구했다고 28일 밝혔다. 

전시컨벤션마이스업계는 코로나19로 지난 1년간 8개월 이상 사업 중단 사태였고, 이로인해 매출이 평균 70% 감소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전시서비스업종은 지난해 전년 대비 68.1%의 매출이 감소했고, 한 대형전시주최사는 2019년 190억원에서 2020년 13억원으로 97% 매출이 줄었다.

전국 전시컨벤션센터 피해도 심각하다. 코로나19로 가동률은 20%, 개최 횟수와 매출은 30%로 수준으로 곤두박질치며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코엑스, 벡스코, 엑스코 등 대부분의 전시장은 직원 순환 휴직을 하고 있다.

업계 전체의 연간 매출 손해액은 전시산업 2조원, 국제회의 1조1000억원으로 추산된다. 마이스관광 등 연계산업까지 포함하면 피해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업체 대부분이 4~10명을 고용하는 소기업 소상공인인 것을 감안하면 외환위기 때보다 더 어렵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릴 때마다 방역당국은 집합금지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명령했고, 우리 업계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희생을 감내해야 했다”며 “많은 청년과 프리랜서가 일자리를 잃었고, 사업중단 상황을 견디지 못해 폐업한 업체들도 하루가 다르게 늘고 있다”고 호소했다.

정부의 방역지침과 관련해서는 “방역 2.5단계에도 아무런 입장통제 없이 정상 운영되는 백화점과 달리 전시컨벤션은 16㎡당 1명 입장이라는 현실과 괴리가 큰 방역지침을 적용해 행사를 개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정부와 공공기관조차 행사를 취소하거나 온라인으로 대체하여 개최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이들은 “소상공인들에게 수차례 지급된 재난지원금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긴급경영안정자금도 우리 업계는 전혀 수혜를 받지 못했다”며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에 처해있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전시컨벤션마이스 유관 8개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정부·지자체 집합금지로 입은 손실보상 ▲전시장·회의시설 방역지침을 백화점과 동일하게 개선 ▲정부·공공기관 행사 정상 개최 ▲긴급 자금지원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기한 연장 ▲전시장 임대료 지원 등 6가지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