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이랑 무슨 상관?”…9년 전 나온 개발계획이 ‘획기적 공급대책’

김재환 기자입력 : 2021-02-26 08:00
일대 공인중개사들 "이미 나왔던 내용 재탕한 것 아니냐" 집값 상승률 낮았던 강서구에 신규택지 지정 효과 의문도
집값을 잡기 위한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포함된 ‘부산 대저지구’ 일대에서 공공택지 입지에 의아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미 9년 전에 나온 연구개발특구 조성계획이 2·4대책 후속 조치로 둔갑해 공급물량 숫자 채우기에 더해졌다는 판단에서다.
 

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개발계획도. [자료=국토부]

25일 부산시 강서구 대저지구 공공택지(1만8000가구) 개발 예정지 일대 공인중개사들은 이런 취지의 지적을 쏟아냈다.

총 243만㎡ 규모의 대저지구는 ‘2·4 대책(3080 플러스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에서 예고했던 신규 공공택지 32만 가구 중 일부다.

정부는 오는 2027년 완공 예정인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직주근접 배후 주거단지를 공급하고 주택시장을 안정화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대 공인중개사들은 부산 대저지구가 공급물량 채우기에 동원됐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미 지난 2014년부터 주거단지를 포함한 개발계획에 관한 윤곽이 잡혀있었기 때문이다.

부산시 강서구 대저역 인근 A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갑자기 부산연구개발특구가 2·4대책에 포함된 대저지구라고 해서 황당했다"며 "위치가 조금 달라졌을 뿐 대략적인 내용은 수년 전부터 나왔던 얘기"라고 말했다.

실제로 부산시가 발표한 부산연구개발특구(당시 첨단복합지구) 조성계획 연구용역 결과에도 산업용지와 주거용지가 결합된 생태환경도시로 명시돼 있다.
 

부산시가 2014년 공개한 부산연구개발특구 토지이용계획도. 빨간색 칸이 주거용지. [자료=부산시]

다만, 당시 계획보다 주거용지 비율이 전체 중 8%에서 대폭 높아질 예정이며, 전체 면적도 넓어졌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일각에서는 집값 안정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기존에 부산에서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던 해운대·수영구 등과 너무 멀어서다.

한국부동산원 통계 기준 최근 1년(2020년 2월~2021년 1월) 부산시 집값 상승률을 보면 강서구(8.13%)는 부산 평균(9.4%)을 하회했고, 해운대구(17.63%)와 수영구(14.04%)보다 크게 낮았다.

또 체육공원역 인근 B공인 대표는 “직주근접 주거단지면 주변 집값을 끌어가는 지역 대장주가 될 것”이라며 “특히 주변이 낙후된 구축 중심이라 신축 수요가 쏠릴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C공인 대표도 “대저지구 근처는 부산에서도 집값 상승률이 높지 않은 곳”이라며 “집값이 폭등한 곳은 해운대랑 수영구 쪽인데 집값 안정화 대책에 (대저지구가) 포함된 건 의아하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