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위안부 피해,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램지어 우회 비판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2-18 17:00
최영삼 대변인 "지금은 입장 표명 자제가 바람직"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해 11월 24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하버드대의 마크 램지어 로스쿨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했다. 그러면서도 "위안부 피해라는 역사적 사실은 수많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국제기구 조사 등으로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됐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관련 논문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말에 "민간학자 개인의 학술적인 연구 결과에 대해 우리 정부가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현 단계에서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램지어 교수는 내달 발행 예정인 학술지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 이코노믹스'에 게재한 논문에서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 정부 규제 하에서 인정된 국내 매춘의 연장선상에서 존재한다"고 밝혀 국내외 모두에서 논란이 됐다.

램지어 교수는 해당 논문에서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 위안부가 모두 공인된 매춘부이고 일본에 의해 납치돼 매춘을 강요받은 '성노예'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최 대변인은 "한 가지 지적하고 또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위안부 피해를 포함한 역사적 사실은 수많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국제기구 조사 등으로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된 부분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램지어 교수가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인한 데 대해 우회적으로 반박한 셈이다. 

그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사안의 본질에 관한 국제사회 내의 인식 제고 노력을 계속 기울이면서 관계 당국 중심의 피해자 추모 교육과 국내외의 연구 강화 노력도 계속 병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램지어 교수의 해당 논문을 사전에 인지했느냐'는 질문에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또 일제강점기 시인인 윤동주의 국적 표기를 놓고 한·중 간 논란이 발생한 데 대해 "외교부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밀히 모니터링 중이었고 이미 문제를 알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측과 지속적으로 교섭하고 있던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