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비상] 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증' 증가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2-18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불안감이나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 간 대면접촉이 줄어들거나 각종 직업 활동 및 구직활동에 장애가 생기며 우울증이 발생하고 있다.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0년 상반기 진료비 주요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정신건강의학과 내원일수는 614만 일로 전년(556만 일)보다 10.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진료비용도 2815억원에서 3327억원으로 18.2% 늘어났다.

특히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급증했다. 보건복지부의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울 위험군'은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8년에는 3.8%였으나 코로나19 이후인 지난해 3월에는 17.5%, 2020년 9월에는 22.1%까지 증가했다. 2020년 상반기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한 '불안 장애' 상담 건수는 1만8931건으로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전체 건수(1만3067건)보다도 44.8%나 늘었다. 또 2019년 한 달 평균 9217건이었던 '자살예방 상담전화' 건수도 코로나19 이후인 지난해 1~8월에는 1만6457건으로 78.6% 급증했다.

코로나로 인한 우울증의 원인은 다양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난해 8월 정신 건강 상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 블루(우울감)를 경험한 응답자들은 사회적 고립감(32.1%), 감염 확산에 따른 건강 염려(30.7%), 취업 및 일자리 유지의 어려움(14.0%), 신체 활동 부족으로 인한 체중 증가(13.3%) 등을 이유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규칙적인 수면시간과 취미 개발 등으로 우울감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규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과장은 "코로나로 인한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수면으로 일주기 리듬 회복을 통한 정서 조절이 매우 중요하다"며 "또 대면소통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평소 주변인들과 전화 통화와 온라인 소통을 자주 하고 새로운 취미 개발도 하면서 즐길거리를 적극적으로 찾는 목표 지향적 활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