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계열사 앱 재점검...통합 플랫폼 만들겠다"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2-14 13:20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9일 모든 계열사 디지털 최고책임자가 참여하는 '농협금융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추진 최고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지주]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각 계열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재점검해 농협금융 통합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지주는 지난 9일 전 계열사 디지털 최고책임자가 참여하는 '농협금융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추진 최고협의회'에서 손 회장이 이 같이 밝혔다고 14일 전했다.

회의에서는 올해 추진해야 할 디지털 과제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다. 손 회장은 금융기관도 앞으로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와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하면서 "고객 일상에 금융의 서비스를 녹여낼 수 있는 플랫폼이 돼야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어 "고객은 정작 필요하지도 않은 서비스를 단지 우리 만족을 위해, 신기술이라고 해서 추진하려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모든 사업을 철저히 고객 관점에서 바라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금융회사 관점으로 만들어진 계열사 모바일 앱을 재점검하고, 계열사를 아우르는 통합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농협 유통사업 등 내부조직뿐 아니라 외부 빅테크·핀테크와도 사업 제휴를 확대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손 회장은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올(All) 디지털'을 구현하는 것이 농협금융의 디지털 사업 목표"라며 "DT 추진 속도와 고객의 이용 편의성, 사업 성과를 2배로 높이는 '2× 스피드업' 경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