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정세균 총리 "가짜 원료 사용 식품, 수입되지 못하도록 할 것"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2-09 15:24
9일 22회 식품안전정책위원회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식품안전정책위원회에 앞서 민간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원산지 관리 강화를 위해 디지털 포렌식센터를 확대하고, 유전자분석기술을 활용해 가짜 원료를 사용한 식품이 국내로 들어오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2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열고 "정부는 이날 환경변화로부터 국민 건강을 지켜내기 위해 앞으로 5년간 역점적으로 추진할 정책을 담은 식품안전관리 기본계획을 확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저는 총리로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라는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1년 이상 총력을 다해오고 있다. 그 과정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국가의 최우선 책무임을 새삼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매일매일 드시는 먹거리의 안전을 확보하는 일은 국민 건강과 직결된 국가적 현안임이 자명하다"며 "그간 정부는 국민 단 한 분도 먹거리 안전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해 오고 있지만, 최근 이를 둘러싼 환경이 급속히 변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먹거리가 다양화되면서 미세플라스틱, 곰팡이독소 같은 새로운 위해요인이 우리 국민의 식탁을 위협한다. 1인 가구와 고령인구가 늘면서 가공식품과 간편식이 보편화되고 있다"며 "특히,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장기간 유행하면서 식품 분야에서도 비대면·온라인 거래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모든 변화가 인간의 편리한 삶을 지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도 함께 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 피해를 보기 전에 한발 앞서 대응하겠다"며 "학교에만 적용했던 식중독 조기경보시스템을 복지시설이나 기업체 등으로 확대해 식중독 사고를 근원적으로 줄여나가겠다. 농산물에만 적용하던 잔류허용물질목록제도(PLS)를 소나 돼지, 닭, 생선 등 축산물과 수산물까지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 "식품이 생산되는 단계부터 근원적으로 안전을 확보하겠다"면서 "농경지나 농업용수에 포함된 중금속 등 유해물질을 조사하고 엄격하게 관리해 안전한 농산물이 생산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우리 식탁의 절반 이상을 점령한 수입식품은 과학적으로 관리하겠다"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농·축·수산물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믿을 수 있는 식품만 수입·유통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홍보와 안내도 빠뜨릴 수 없다. 영양정보 빅데이터를 구축해 국민들께 더 많은 정보를 더 정확하고, 더 빠르게 알려 드리겠다"며 "아이들부터 어르신까지 생애 전주기에 걸쳐 맞춤형 영양관리도 정부가 지원하겠다. 그럴듯한 대책보다는 이행과 실천이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관계부처를 향해 "이날 논의하는 정책을 빠짐없이 그리고, 정성껏 실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새롭게 위원회에 참여해 주고 계신 민간위원님들께서도 정부와 함께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