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택 공급의 획기적 확대,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 갖고 대응"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부동산시장 안정 담보를 위한 확실한 실행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지난주 발표한 '대도시권 주택공급 83만호 대책'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주택 공급의 획기적 확대와 부동산 투기·불법에 대한 고강도 대응, 부동산 시장심리 안정 등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를 다지고 최우선 총력대응하갰다"며 "9일 열리는 녹실회의와 다음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8.4 대책 공급과 11.16 대책 공급 진행상황, 이번 2.4 대책 공급 후속조치를 차례로 종합 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 연휴를 앞두고 계란·사과·배 등 설 성수품 가격 급등 움직임에 홍 부총리는 "특히 계란을 중심으로 가격불안이 있는 바, 관계부처·기관들과 함께 할당관세에 따른 추가 수입으로 대응 중"이라며 "비축물량 공급, 조기 출하, 유통질서 교란 단속 등을 총력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거리두기 방역 장기화에 따른 고용충격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1~2월 고용지표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의 직접 일자리 83만명 채용, 공공기관 2만6000명 고용을 가속화하고 청년 및 여성 추가 고용 대책도 1분기 중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9조3000억원 피해 지원대책 집행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집행에 속도를 내야한다"면서 "피해우심계층에 대한 추가 지원, 사각지대에 대한 보강 지원 등도 점검·검토해달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가 2020년 정부업무평가에서 우수등급 부처로 선정된 것을 두고, 직원들에 대한 격려와 포상을 했다. 최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싼 당정 간 불협화음으로 사기가 떨어진 기재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