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그룹공동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2-01 09:42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디지털 혁신 추진의 일환으로 '그룹공동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1일 밝혔다.

그룹공동 클라우드는 우리은행 등 자회사 개별 시스템을 통합해 서버와 네트워크 등 IT자원을 필요한 만큼만 할당하고, 사용 후에는 회수해 여유 자원을 그룹사가 재사용할 수 있는 공유형 IT자원 관리 플랫폼이다.

우리금융은 이번 그룹공동 클라우드를 올해 신규 프로젝트부터 적용해 그룹 IT 시너지를 높이고 IT 운영 효율성을 강화해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손태승 회장은 이번 클라우드 구축이 그룹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의 중요 요소라고 강조한 바 있다. 손 회장은 그룹 디지털 혁신위원회에서 핵심 추진과제로 선정하는 등 그룹사 간 복잡한 이해관계를 정리하고 사업 추진부터 완료까지의 진행 과정을 직접 챙겼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클라우드에 대한 우리은행 등 자회사 내 수요가 다양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그룹사별 로컬존 구성, 파스(PaaS, Platform as a Service)와 사스(SasS, Software as a Service), 외부 클라우드와 연계된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을 속도감 있게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를 통해 그룹의 산적한 디지털 혁신 과제를 해결해 다른 금융사는 물론, 빅테크사와의 경쟁에서도 우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