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韓성장률 3.1%로 상향..."코로나 이전으로 가장 빨리 회복"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1-26 22:00
세계경제전망 수정 발표...10월 전망치보다 0.2%p 올려 세계 경제성장률은 5.5%로 직전 전망 대비 0.3%p 상향

[자료=기획재정부 제공]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1%로 직전 전망 대비 0.2%포인트 높였다. 실물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속도가 가장 빠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IMF는 26일 이런 내용을 담은 '세계경제전망 수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을 발표했다. IMF는 통상 4·10월에 세계경제전망(WEO)을, 1·7월에 세계경제전망 수정(WEO Update)치를 내놓는다.

IMF는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직전 전망 대비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종전보다 0.2%포인트 낮췄다. 

IMF는 우리나라가 코로나19 위기에서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0~2021년 합산성장률은 한국이 2.0%로 선진국 중 가장 높게 전망됐다.

2020~2021년 합산성장률은 2021년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2019년(코로나 위기 이전)과 비교한 것이다. 실물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정도가 한국이 가장 높을 것이라는 의미다.

미국의 2020~2021년 합산성장률은 1.5%, 일본 -2.2%, 독일 -2.1%, 프랑스 -4.0%, 스페인 -5.9% 이탈리아 -6.5%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K-방역과 적극적인 정책 대응 등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한국의 대응을 높게 평가한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은 5.5%로 지난해 10월 전망 대비 0.3%포인트 높혀 잡았다. 여기에는 백신·치료제 보급 확대로 올해 2분기 경기 회복 모멘텀이 강화될 것이라는 전제가 깔려 있다.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은 4.2%로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

선진국은 4.3%, 신흥·개도국은 6.3%로 각각 기존 전망보다 0.4%포인트, 0.3%포인트 끌어올렸다. 신흥·개도국의 경우 국가별 경기 회복 양상은 다르지만, 중국(8.1%)의 고성장과 인도(8.8%→11.5%)의 성장률 상향 등을 반영한 결과다. 

올해 선진국 중 프랑스의 경제성장률을 5.5%로 가장 높게 전망한 데 이어 미국 5.1%, 영국 4.5%, 일본 3.1%, 독일 3.5%, 이탈리아 3.0%로 각각 예상했다. 
 
IMF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을 도처에서 통제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다자간 협력이 필요하다"며 "백신의 보편적 유통을 보장하고, 모두를 위한 저렴한 가격으로 치료제 접근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 코로나 확산이 지속할 경우 피해 계층을 위한 정책 지원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경제활동 정상화 시 정책 지원을 점진적으로 축소하면서 경제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광범위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실업자 재교육과 사회 안전망 강화, 사회보험 확대(실업급여 기준 완화 등) 등을 통한 불평등 해소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적극적인 자세도 촉구했다. IMF는 "생산성 향상 둔화와 불평등 심화, 인적 자원 축적 부진, 빈곤 심화 등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극복에 우선 순위를 둬야 한다"며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들의 동조화된 공공투자와 기후 변화 대응, 무역갈등 해소 등을 위한 국제공조 강화를 예로 제시했다. 

단, 코로나19로 인한 부채 증가도 경계해야 할 대목이다. IMF는 "세계 공동체는 이들 국가에 대한 국제적인 유동성에 대한 적절한 접근을 보장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가 있다"며 "국가 부채가 지속 가능하지 않은 경우 적격 국가들은 G20이 합의한 공통 프레임워크에 따라 채권단과 협력해 부채를 재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