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공식 No.1' 손흥민 AFC '최우수 국제선수상 수상, 이강인은 7위

우한재 기자입력 : 2021-01-25 11:27
 

[사진=AFC 홈페이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하는 손흥민(29)이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주관한 '아시아의 선택-2020 최우수 국제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AFC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참여로 이뤄지는 본 투표에서 25.03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프로팀에서 뛰는 아시아 출신 남자 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지난해 소속팀과 자국 대표팀에서의 활약상을 근거로 선정한다.

팬(60%)과 전문가(40%) 투표 결과를 반영해 선출하는 이번 시상식에서 손흥민은 2위(19.34점)를 차지한 이란의 메디 타레미(29·FC포르투)를 여유롭게 제치고 정상을 차지했다.

AFC는 수상 발표에 곁들여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자랑하며 토트넘에서 22골을 터트리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사진=ACF 홈페이지]


앞서 손흥민은 AFC로부터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2015년과 2017년, 2019년까지 세 차례 받기도 했다.

그간 손흥민은 대륙과 국가를 초월해 누구도 의심하지 않을 활약을 보여줬다. 19-20시즌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2020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선수'상, 지난해 10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상'에 이어 12월에는 아시아 출신 선수 중 두 번째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받기도 했다. 

한편 손흥민 외에도 다수의 한국인 플레이어들이 이번 투표에서 준수한 성적을 기록하며 한국 축구의 위상을 높였다.

스페인 프로축구 리그 발렌시아CF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이고 있는 이강인(20)은 손흥민과 같은 부문에서 7위(0.74점)를 기록했으며, 베스트 영플레이어 부문에서는 지난해 12월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울산의 정상 탈환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원두재(24·울산 현대)가 3위(16.20점)를 기록했다.

이어 베스트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선수 부문에서는 4골 3도움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던 윤빛가람(31·울산 현대)이 2위(19.62점)에 올랐다.

아울러 최우수 여자선수 부문에서는 첼시 위민의 간판 스타인 지소연(30)과 인천 현대제철 소속 장슬기(27)가 나란히 5위와 6위를 차지했다.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