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시장 "코로나 종식 바라보는 희망 이야기 할 수 있다"

(안양)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1-24 11:04
코로나19 발생 1년 실록 다큐 제작 유튜브 게시 우리가 걸어온 코로나19의 시간들 잔잔한 감동 방역 의료진, 공무원, 완치자 등 심경 담아

최대호 안양시장.[사진=안양시 제공]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24일 '다큐영상 우리가 걸어온 코로나19의 시간들'이라는 영상물을 제작, 잔잔한 감동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날 최 시장은 SNS에서 영상을 소개하며, "혼자서는 해낼 수 없는 일들을 함께해서 여기까지 왔다. 그래서 우리는 코로나 종식을 바라보는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지금까지 어려움을 묵묵히 견뎌준 시민과 코로나19에 대응해 고군분투하는 공무원,  의료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잊지 않았다.

특히, 해당 영상은 코로나19 발생 1년을 맞아 그간 방역과정에서의 생생한 현장목소리가 그대로 담겨져 있다.

약 17분 분량의 영상 ‘우리가 걸어온 코로나19의 시간들’은 지난해 1월 첫 확진자가 발생했던 혼란스러웠던 당시부터, 확산세를 잠재우기 위한 필사의 방역과 함께 관련 인들의 심경을 소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보건소 방역원은 감염사실을 모르다 타인에게 전파시켜 심한 자책감에 젖어 있는 이가 있는가 하면, 돌 지난 영아가 확진판정을 받았을 때는 눈물이 나기도 했다며, 그동안 드러내지 못한 심경을 토로했다.

온 몸을 짓누르는 방역복을 입고 더위와 추위를 견뎌내야 하지만 오로지 시민의 건강을 위한다는 일념으로 이겨내고 있다는 말도 담겨져 있다.

또, 버스승객들 안전을 위해 매일 새벽과 밤늦은 시간에도 차내 소독을 거르지 않는다는 운수업체 관계자 등의 인터뷰도 이 영상은 들려준다.

보건소 역학조사관은 확진자 동선에 드러난 업소 주인들이 처음과 달리 역학조사에 잘 응해주고 완치돼 퇴원하거나, 각 업소가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는 것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는 마음도 전했다.

한편, 이 영상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우리사이를 벌려 놨으나 마음만큼은 더 가까이하게 했다는 자막을 남기며 끝을 맺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