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당국, 초등학교 등교 가능성에 대해 "감염 위험도 세밀 평가할 것"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1-23 15:35
"관련된 거리두기, 방역대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임할 것"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도를 세밀하게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등교 수업과 관련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냐는 질의에 "향후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코로나19 위험도를 다시금 세밀하게 평가하겠다"며 "관련된 거리두기라든지, 방역대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가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한 점과 관련해 "방역당국 역시 교육당국 및 관련 전문가들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보건기구(WHO)가 학교에서의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발표한 내용을 보면 소아·청소년은 전 세계 인구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며 "다만 코로나19 발생에 있어서는 8% 정도 밖에는 차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상대적으로 전파 규모나 감염력 등이 10세 이하 어린이에서는 떨어진다는 것이 WHO의 발표"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 내용 중에는 청소년, 특히 16∼18세 즉, 우리나라로 치면 중학교·고등학교의 경우에는 초등학교에 비해서 집단발생 사례가 더 많다는 지적도 있다"며 "결론적으로 WHO에서는 학교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상황을 제외하고는, 학교가 특별히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대규모 집단감염 환경이 된 바는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부연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