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원전 민간조사단 구성..."방사능 물질 조사"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1-17 17:25

[사진=월성원자력본부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월성원전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조사단'은 관련 학회의 추천을 받은 민간 전문가로 구성한다. 운영 방식과 조사 범위, 활동 계획, 일정 등의 방식은 조사단이 자율적으로 정하고, 조사단의 활동 과정은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다만 조사 범위와 활동 계획 등에 대해서는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해야 한다.

조사단장은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위촉한다.

이는 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검출됐고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조사단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행정과 기술지원을 맡는다. 원안위는 조사단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명단을 발표하고 활동을 개시할 계획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