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인문한국플러스 사업단 총서 3권 발간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1-06 12:41

[사진=숭실대학교 제공]

숭실대학교(황준성 총장)는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단장 장경남 교수)에서 아젠다 관련 다양한 연구 성과가 담긴 총서를 발간했다.

6일 숭실대에 따르면 사업단은 아젠다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담아낸 메타모포시스 인문학 총서 ‘문화의 횡단과 메타모포시스: 시간·장소·매체’와 번역총서 ‘3·1운동과 한국의 상황’ 자료총서 ‘베어드 선교사 부부의 한국어 학습서’를 발간했다.

본 사업단은 아젠다 연구 성과를 집적하고 대외적 확산과 소통하기 위해 연구 성과, 자료·번역, 영인·해제, 대중 교양 분야를 기획해 총서를 발간하고 있다.

장경남 단장은 "이번 발간된 총서 세 권은 동양과 서양, 전통과 근대, 아카데미즘 안팎 장벽을 횡단하는 등 다채로운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인문학 지평확장과 사유 폭을 넓히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자료총서 '베어드 선교사 부부의 한국어 학습서'는 국내 최초로 '회의, 교회 및 기타 용어들에 관한 영한·한영사전(윌리엄 마틴 베어드 지음)' 영인을 소개했다.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윤영실 교수는 이 책에서 "베어드 사전은 비록 교회 사무라는 제한적 목적을 위해 편찬됐지만, 여기에 포함된 의회 민주주의 용어들은 식민지 조선에서 기독교 문화적 역할에 대해 보여주는 바가 적지 않다"고 평했다.

HK+사업단은 계속해서 아젠다 연구 성과를 집적해 <메타모포시스 인문학 총서>, <메타모포시스 번역 총서>, <메타모포시스 자료총서>, <메타모포시스 대중총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