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말 외환보유액, 7개월째 ‘사상 최대치’ 행진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1-06 07:53

[사진=연합]

외환보유액이 7개월째 사상 최대치 행진을 이어갔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외환보유액은 4431억 달러로 전월 말보다 67억2000만 달러 증가했다. 잔액 기준 지난해 6월부터 7개월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여기엔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 게 주로 작용했다. 12월 중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지수는 2.3% 하락했다. 이외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나고, 금융기관의 지준 예치금이 증가한 점도 영향을 줬다.

예치금은 202억8000만 달러로 90억5000만 달러 급감했으나 국채와 정부기관채, 회사채 등 유가증권이 4098억4000만 달러로 전월대비 152억 달러 늘었다.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은 1억5000만 달러 증가했고, IMF포지션은 4억2000만 달러 늘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11월 말 기준)은 4364억 달러로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1위인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3조1785억 달러로 505억 달러 불었다. 이어 일본(1조3846억 달러), 스위스(1조365억 달러), 러시아(5827억 달러), 인도(5748억 달러), 대만(5134억 달러), 홍콩(4857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4569억 달러) 순으로 집계됐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