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그룹은 대보건설과 대보정보통신 임원 3명을 신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대보건설 부사장(주택사업본부장)에는 장세준 전 삼성물산 주택영업본부장을, 도시정비사업 담당 상무에 김대영 전 극동건설 상무를 임명했다. 

대보정보통신에는 인더스트리사업부 부문장으로 김상욱 전 SAP코리아 상무를 영입했다. 

대보건설 장세준 부사장은 지난 1985년 삼성물산에 입사해 정비사업과 도급사업, 개발사업 등 주택영업을 총괄하는 주택영업본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2015년 3월부터는 '타워피엠씨'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김대영 상무는 1990년 '삼호'에 입사해 주택사업과 도시정비, 마케팅 등을 담당했으며 2017년 10월부터 극동건설 주택건축사업본부에서 민간도급사업, 도시정비사업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대보정보통신 김상욱 상무는 1997년 LG경제연구원을 시작으로 PWC컨설팅과 삼성화재보험, 교보생명보험, IBM코리아를 거쳐 2015년 2월부터 SAP코리아 금융사업본부 상무로 재직했다.

대보그룹 관계자는 “대보건설은 공공과 민간 부문에서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자 민간개발사업과 도시정비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장세준 부사장과 김대영 상무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보정보통신은 AI(인공지능), 클라우드, 금융사업 분야의 풍부한 경험이 회사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해 김상욱 상무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장세준 대보건설 부사장.[사진 = 대보건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