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조효진교수 연구팀,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1위 수상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2-29 15:45

숭실대 조효진 교수 [사진=숭실대학교 제공]


숭실대학교(황준성 총장)는 소프트웨어학부 조효진 교수 연구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 경연대회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에서 AI 보안 분야 자동차 해킹 공격/방어 트랙에서 1위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 사이버 보안 경연대회인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은 △AI 보안 △빅데이터 △취약점 발굴 △개인정보비식별 분야로 총 10개 트랙에 256팀, 1371명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조효진 교수 연구팀은 한성대학교, 고려대학교와 함께 SHK 연합팀을 구성해 참여했고, 자동차 해킹 공격과 방어점수를 합산한 결과 최종 1위를 차지했다.

사이버 위협에서 자율자동차 보호를 위해 AI기술을 활용해 방어 기술을 개발한 조 교수 연구팀은 차량 내부 네트워크 패킷 주기를 모방하고 차량 이벤트 패킷을 악용하는 새로운 공격 시나리오를 개발했다.

또 여기서 자동차 내부 네트워크를 보호하기 위해 bit-flip rate 기반 차량 내부 네트워크 패킷 분석 자동화 알고리즘을 설계했다. 분석된 패킷들 필드를 구분해 데이터 동일성 정보, 시퀀스 정보, 카운터 정보 등을 학습하는 기계학습 기반 침입탐지시스템 기술을 개발했다.

조 교수는 "3대 신산업 기술 중 하나인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에서 사이버 보안은 매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이에 대한 기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되는 가운데 본 연구팀 자동차 해킹·방어 기술이 좋은 성과를 얻게 됨과 동시에 후속과제가 선정돼 추가 연구를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IT명문인 숭실대학교가 자율주행자동차 보안 기술 분야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핵심 원천 기술 개발과 핵심 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효진 교수 연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정보보호 글로벌 선도기술 개발 사업 일환으로 수행된 '차세대보안 분야 챌린지 R&D 선행연구' 지원을 받아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예선을 통과한 일곱 팀과 경쟁해 1위를 차지한 조효진 교수 연구팀은 향후 2년 동안 최대 16억원 '차세대보안 분야 챌린지 R&D 후속연구' 지원을 받게 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자동차용 침입탐지시스템 개발·평가에 대한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