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코로나19 위기대응 우수기관 선정

박성준 기자입력 : 2020-12-29 14:39
"임직원 건강 지키고, 안전한 일터 위해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

한국에너지공단 울산 본사 대회의실에서 임원 및 부서장(지역본부장 포함)들이 코로나19 대응현황 및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한국에너지공단 제공]

한국에너지공단이 '코로나19 대응 우수기관'에 선정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29일 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관련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킨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에너지공단은 그동안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난안전‧코로나19 대책 등 각 상황에 맞는 세분된 대응체계 구축 △사례별 감염병 대응 매뉴얼 작성 및 전 임직원 공유 △필수 업무수행을 위한 회의 비대면 방식 우선 활용 △임직원 및 방문객 대상 개인방역수칙 준수 △사무실 밀집도 적정유지 △구내식당, 어린이집, 통근버스 등 분야별 방역수칙 준수 △정부 또는 지자체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 △단계별 상황별 기관 자체 대응지침 마련 등에 애써왔다.

에너지공단은 또 추가적인 감염과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일일 상황일지를 기록‧관리해 왔다. 전사 임직원이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유사 감염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금지‧즉시퇴근 → 코로나 검사 → 자가격리(재택근무)를 실시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적극 안내했다. 이어 모니터링을 통해 감염 및 전파, 추가 확산을 예방하고 있다.

아울러, 에너지공단은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사적 노력을 취합·정리해 사례집을 제작하고, 임직원과 공유했다. 이는 향후 감염병 대응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상황은 현재 진행형임을 인식하고 앞으로도 정부 또는 지자체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며 "공단 자체적으로도 임직원의 건강을 지키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