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박능후 "5개 백신업체와 계약 추진…물량부족 없을 것"

전환욱 기자입력 : 2020-11-26 23:19
"3000만 명보다 많은 양의 백신 계약 추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대해 "정부는 개발 및 임상 추이를 봐가면서 생산이 가능한 한 거의 모든 백신업체와 접촉했고 현재 5곳 정도와 물량 공급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상 3상 이상에 들어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생산될 가능성이 있는 곳은 우리와 연결돼 있다고 보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 의결을 마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장관은 "화이자의 경우 94% 효능이 있다고 하고 모더나는 90%라고 하는데 그것은 그 자사들이 소수 실험자 대상으로 한 결과이고 학문적으로는 정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백신업체인 아스트라제네카를 거론하며 "우리나라에서 상당량을 생산하고 있어 유리한 조건에서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전국민 60%에 해당하는 3000만 명보다 꽤 더 많은 양의 계약을 추진 중"이라며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면 국민께 소상히 알리려고 준비 중"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백신 접종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해보려 한다. 행정적인 입장에서 백신을 과도하게 비축했을 때 폐기 문제가 생겨서 책임 문제도 있다"며 "절대 물량이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는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