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박영선 장관 "프로토콜 경제로 플랫폼 경제 단점 보완" 外

한영훈·임민철 기자입력 : 2020-11-23 07:3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박영선 장관 "프로토콜 경제로 플랫폼 경제 단점 보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9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에게 중고차판매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방안을 제안해 긍적적인 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롯데월드타워 '청청콘 파이널 시상식'에서 블록체인 기반으로 규범을 새로 정하고 분배와 과정을 공정하게 만드는 '프로토콜 경제'로 플랫폼 경제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박 장관은 취임 이후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등 정책 방향성을 꾸준히 밝혀 왔다. 이번엔 프로토콜 경제라는 이름으로 기존 경제 체제를 넘어 시대를 관통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제시했다. 그는 프로토콜 경제가 기존 플랫폼 업체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단점을 보완하는 기술로 하나의 경제 구조를 만드는 과정이며 이를 잘 활용하면 포용경제로 적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 장관 발언은 블록체인 기술을 현대차와 중고차 매매업자간 갈등 해법으로 언급한 것이다. 현대차는 최근 중고차 매매업 진출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출석한 김동욱 현대차 정책조정팀 전무가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가 중고차 사업을 해야 한다"고 발언해 이를 공식화했다. 영세 중고차 매매업체들은 현대차의 진출에 반대해 왔다.


◆VM웨어,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 공식 출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VM웨어가 'VM웨어 블록체인'을 공식 출시했다. 이를 기업 내부에 고립돼 있는 워크플로(workflow) 데이터를 여러 기업들이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금융서비스 애플리케이션처럼 여러 기업이 거래를 수행하는 시스템을 위한 새로운 기술 플랫폼으로 VM웨어 블록체인이 쓰일 수 있다고 밝혔다.

VM웨어 블록체인은 '비잔티움장애허용(BFT) 상태기계복제' 기능으로 장애 시나리오에 대응한다. 인증된 키/값 데이터 구조 안에 블록체인 상태를 저장해 다자간 워크플로에서 관련 당사자에게만 접근을 허용한다. 플랫폼의 상태기계로 DAML 인터프리터를 통합해 표준 DAML 원장 API를 제공해 블록체인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게 한다.

VM웨어는 블록체인 플랫폼 배포와 지원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게 기존 소프트웨어 인프라를 활용해 복잡성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VM웨어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핵심기술 VM웨어 블록체인 노드를 v스피어 안에서 가상머신으로 인스턴스화해 오케스트레이션 도구로 VM웨어 블록체인 배포를 단순화했다는 설명이다. 기업은 이에 대한 글로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블록체인 기반 예측 게임 플랫폼 '핸디' 출범

블록체인 기반 예측 게임 플랫폼 DApp(디앱) 핸디가 공식 출범했다.

핸디는 커뮤니티, 랭킹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디지털 자산에 대한 예측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게임에서 승리한 플레이어는 플랫폼에서 직접 보상을 받아, 게임의 재미뿐 아니라, 실질적인 이윤도 얻을 수 있다.

보상은 핸디로 지급되며, 플랫폼에 광고를 게시하고자 하는 광고주 역시 핸디로 광고비를 결제할 수 있다. 핸디 생태계의 게임 보상, 광고 요청 및 진행은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콘트랙트를 통해 수행된다. 블록체인의 기록된 데이터는 투명하게 관리되며, 임의로 수정할 수 없기 때문에 보상 시스템의 신뢰도가 올라간다는 장점이 있다.

핸디는 DAU(일일 활성 유저) 1만 명을 목표로 올 12월에 국내와 글로벌 버전이 함께 론칭된다. 론칭 예정인 서비스는 디지털 자산 가격 예측 게임인 맞춰볼래를 비롯한 커뮤니티 서비스, 뉴스 제공 서비스, 실시간 디지털 자산 시세 서비스 등이다. 핸디는 기존의 디지털 자산 관련 서비스 외에도 주식, 이스포츠(E-Sports) 등으로 점차 범위를 확장해 추가적인 콘텐츠와 예측게임을 제공할 계획이다.

◆내년 10월부터 가상화폐 연수익 250만원 넘으면 소득세

내년 10월부터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해 연간 수익이 250만 원을 넘으면 20%의 소득세를 내야 한다.

가상화폐 매도금액에서 취득금액과 부대비용(수수료 등)을 빼고 남은 수익을 가상화폐 소득으로 본다.
예컨대 내년 10월 비트코인을 거래해 1000만 원을 벌고 같은 해 12월 500만 원의 손해를 봤다면 합산 수익 500만 원이 가상화폐 소득으로 인정된다. 이에 대해 250만 원을 제외한 나머지 250만 원에 대해 20%인 50만 원을 세금으로 내면 된다.

정부는 내년 3월 ‘특정금융정보법’이 시행되면 가상화폐 과세를 위한 인프라가 구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내년 9월까지 실명 확인이 가능한 입출금 계정을 갖춰 사업자 신고를 마무리해야 한다. 과세 당국은 거래소를 통해 입출금 명세 등을 제공받아 소득 신고를 검증할 방침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