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중국 외교부장, 25~27일 방한...시진핑 주석 방한 논의할까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20 16:00
강경화 외교장관 초청으로 공식 방한 지난해 12월 공식 방문 이후 약 1년만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해 12월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은 추궈훙 주한 중국 대사. [사진=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25~27일 공식 방한한다. 왕 외교부장이 약 1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으면서 한·중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 등에 대해 논의할지 관심을 모은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왕 외교부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초청으로 25~27일 2박 3일간 한국을 방문한다.

왕 외교부장이 공식 방한하는 것은 지난해 12월 4~5일 방한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를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한·중 외교장관 간 첫 대면 회담이 이뤄질 예정이다.

강 장관은 이번 왕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 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양국 간 고위급 교류 등 한·중 양자관계 △ 한반도 정세 △ 지역 및 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양측이 그간 열 차례의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세 차례의 전화통화를 하는 등 상호 간에 수시로 소통해 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이번 왕 위원의 방한으로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한·중 고위급 간 소통을 이어가면서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