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진핑, APEC서 확고한 개방 의지 강조

중국 중앙방송총국(CMG) 입력 : 2020-11-20 10:57
중국 중앙방송총국(CMG) 보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CMG 제공]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APEC) CEO 대화에서 "세계는 떼어놓을 수 없는 운명공동체로,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전면 심화해 세계 경제 복구를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중국 중앙방송총국(CMG)이 이날 전했다.

CMG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중국은 새로운 발전 구도를 적극 구축하고 대외 개방을 견지하며 세계 각국과 함께 호혜상생을 실현함으로써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더욱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는 인류의 운명은 생사고락을 함께 하고 각국의 이익은 긴밀히 연결돼 있으며 세계는 떼어놓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도 했다.
 
시진핑 주석은 또 중국은 지속적으로 관세와 비용을 제도적으로 인하하고 수입무역 촉진 혁신시범구를 육성해 각국의 고품질 제품 및 서비스 수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중국은 개방을 한층 더 확대해 세계 각국과 함께 발전의 기회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역과 투자 자유화 및 편리화를 계속 추진하고, 외자 진입 전 국민대우와 네거티브리스트 제도를 보완하는 한편, 외자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고, 시장화·법치화·국제화 한 비즈니스 환경을 계속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또 중국은 앞으로도 다자주의 원칙을 견지하고, 고품질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공동 건설을 추진하고, 녹색발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우리 모두가 함께 사는 보금자리"라며 "운명공동체 의식을 함께 심화하고 역내 경제 일체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역내 인민들의 복지를 향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21개국 정상회의는 베이징 시간으로 20일 오후 8시부터 화상으로 열린다.
 
APEC은 미국을 포함한 아태 지역 최대 경제협력체로, 21개 회원국이 세계 인구의 37%, 세계 무역량의 48%, 세계 국내총생산의 60%를 차지한다.
 
정상들은 이날 화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과 무역 투자 등 경제 협력을 논의하게 된다.

중국 중앙방송총국(CMG)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