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산업協, 복지부 주관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참여

김충범 기자입력 : 2020-11-19 17:55
전국 4만여개 편의점을 통해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시도

[포스터=편의점산업협회]

한국편의점산업협회는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 등 5개 회원사 및 보건복지부(복지부)가 주관하는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19일 밝혔다.

복지부는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를 아동학대 예방 주간으로 지정했다.

앞서 이달 16일부터 복지부는 "훈육을 위한 체벌이 아동학대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포스터를 편의점 포스 화면에 노출,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학대 예방 및 아동보호를 위한 민관협력 활동에 나서왔다.

최경호 한국편의점산업협회 회장은 "복지부가 진행하는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에 편의점 업계가 함께 참여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아동학대는 훈육을 위한 체벌이 아닌 심각한 범죄라는 사회적 인식 확산이 우선시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