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산업 회생포럼] "코로나 이후 대비...지속 가능한 관광산업 생태계 만들 것"

전성민 기자입력 : 2020-10-30 00:20
도종환 문체위원장·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 축사

(왼쪽부터)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 [사진=한국여행업협회 제공]


정부와 국회가 코로나19에 어려움을 겪는 여행업계를 지원하고, 향후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에 관광업종 피해 규모만 약 9조원에 이르는 등 산업 전반이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관광 관련 일자리 12만개가 사라지는 등 여행업은 존폐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진단했다. 

도종환 위원장은 "국민이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업계가 회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타깃이나 생활유형에 따른 관광상품 개발 등 차별화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활용 등 디지털 전환을 통한 전략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축사에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소비지출만 80% 감소하는 등 관광업계 전체가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최윤희 차관은 "여행업계의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 여행업이 특별고용유지업종으로 지정되도록 지원하고, 융자지원 등을 추진했다"며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전수조사를 통해 면밀하고 효과적인 정책지원 방안들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하지만 위기 속에 새로운 기회가 오는 것처럼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여행업과 관광산업이 재도약하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며 "시의적절한 시점에 논의된 오늘의 사안에 대해 국회 등과 협의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은 "협회는 생태계 붕괴 위기에 놓인 여행업의 생존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며 "여행업 종사자 직무역량 강화 교육과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전수 조사로 정확한 여행업계 실태 파악과 산업 환경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 토론회를 마중물 삼아 미래 기간산업으로서 여행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