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영국대사관, 기후리스크 대응 강화 위해 맞손

이봄 기자입력 : 2020-10-26 14:30

[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과 주한영국대사관(이하 영국대사관)이 기후리스크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손을 잡는다.

26일 금융감독원과 영국대사관은 기후금융에 대한 양 기관의 협력사항을 규정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기후리스크의 경우 예측이 어려우며, 기후변화에 대한 효과적 대처를 위해 글로벌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비롯됐다. 특히 영국은 기후리스크에 대한 연구가 상대적으로 많이 진척되었고, 기후변화 대응 관련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금감원의 기후리스크 대응역량을 한층 더 강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금융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기후금융 이슈에 있어 실무적 협조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먼저 영국대사관은 기후금융 관련 금감원의 업무 지원에 나선다. 영국대사관은 금감원이 기후금융에 관한 다자간 이니셔티브에 참가하는 것을 지원할 예정이며, 금감원이 국제 전문간 그루브이 연구결과에 기반해 기후 관련 금융 스트레스테스트를 수행하고 그 테스트 방법론을 대외에 공개하는 것을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금감원은 기후금융 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글로벌 핵심 어젠다인 기후리스크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기후변화 관련 건전성 감독 제도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기반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금감원은 연구중심 민관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유의한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작성할 계획이다. 기후리스크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기후리스크 영향평가 지표 및 기후 스트레스테스트 모형 개발도 추진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후금융 관련 국제네트워크(NGFS, TCFD) 논의동향 등을 모니터링 해 국내 감독기준의 글로벌 정합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