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장 “제약사와 파트너십…국가주도 코로나 백신 개발”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0-23 12:09
“전문인력 채용 시급…계약기간·임금 늘릴 것” 연구자 책임권한 부여 규정 개정 준비중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 초대 소장이 지난 2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아주경제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질병관리청 제공]


베일에 싸여있던 국립감염병연구소 초대 소장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 연설에서 국립감염병연구소 설립 추진을 천명한 지 5개월 만에 K방역의 주춧돌 보강이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지난 2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 초대 소장은 본지와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관련 핵심 연구는 치료제와 백신”이라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끝까지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신종 감염병 대응의 핵심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시험관에서부터 임상시험까지 전 과정을 컨트롤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 국립감염병연구소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 생겼을 때, 어떤 물질을 백신 후보제로 쓸 수 있는지 재빨리 탐색한다. 이후 시험관 안에서 관찰해야 하고, 동물에 투입해 이 후보 물질이 부작용이 없는지, 예방 효과는 있는지 확인한 후 임상시험까지 진행하는 등 조기에 바이러스 특성을 분석할 수 있도록 전 과정을 총괄하는 것이다.

장 소장은 “롤모델은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감염병·알레르기연구소(NIAID)다. NIAID는 신종 감염병 발생 시 조기에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한다. 기업 입장에선 백신이나 치료제가 위험부담은 크지만 돈이 안 되는 사업이다. 우리나라 역시 민간과 협업해 국가 주도로 백신과 치료제를 연구·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컨대 렘데시비르 효과가 떨어진다면, 이를 다시 다른 약과 병합해 임상시험을 하고, 환자에게 더 좋은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장 소장은 “겨울에 코로나19 유행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렘데시비르 관련 치료제 임상시험에 10여개 이상 의료기관이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기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연구소는 기존 ‘감염병 연구’에서 투 트랙으로 역할을 확대했다. 감염병을 바이러스와 세균으로 세분화해 연구·개발을 총괄한다. 구체적으로 신종 바이러스 연구센터. 감염병연구센터,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총 3개 센터다. 장기적으론 국제협력 등을 담당하는 센터를 신설할 전망이다.

장 소장은 이를 위해 시설 확대와 인력 확충에 나선다. 그는 “연구소가 감염병 연구개발의 컨트롤타워가 되기 위해선 거버넌스를 정립하고 임상시험경험을 쌓아야 한다. 이번에 임상의사를 소장으로 임명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인재채용을 꼽았다. 이를 위해 임금과 계약기간 등을 늘리고 연구자에게 책임 권한을 부여하는 쪽으로 규정 개정을 준비 중이다. 그는 “전문 인력을 채용하는 게 쉽지 않지만, 연구소가 자리잡기 위해선 박사후연구원과 임상을 할 수 있는 간호사분들이 한명이라도 더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100명 정도 근무하는데 우선 200명 정도 인원 확대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이후에는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감염병 연구에 나선다는 것이 장 소장의 로드맵이다. 백종헌 국민의힘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감염병 관리목록 및 치료제 현황’에 따르면 법적으로 정해진 124개의 감염병 중 백신이 존재하는 건 29개로 4분의 1수준이었다.

장 소장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전남대병원에서 13박 14일을 살면서 코로나 중증·위중증환자를 전담했다. 이젠 감염병연구소장으로서 신종 감염병뿐 아니라 기존 감염병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해 의사들이 환자를 살리기 위해 쓸 수 있는 ‘무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 초대 소장.[사진=질병관리청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