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부위원장 “오픈뱅킹 참여기관·이용가능계좌 확대 추진”

이봄 기자입력 : 2020-10-21 10:00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오픈뱅킹 참여기관과 이용가능 계좌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1일 진행된 제3차 디지털금융 협의회에서 손병두 부위원장은 “오픈뱅킹의 문호를 더 넓게 개방하고, 금융 신산업 및 다양한 금융서비스와 연계성도 강화하겠다”며 오픈뱅킹 고도화 방안을 발표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소비자가 가진 모든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이체까지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해 12월 첫 출시된 이후 지난 9월까지 5185만명이 가입했으며 8432만계좌가 등록됐다. API 이용도 17억6000건에 달한다. 금융당국은 오픈뱅킹 도입 후 은행권과 핀테크기업 간 앱 개발 경쟁으로 산업 전반에 혁신이 촉진되는 등 이용자 편익이 제고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오픈뱅킹은 은행들 간에 폐쇄적으로 관리되던 데이터와 지급결제망을 다양한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들에게 개방해 새롭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 개발에 활용토록 하는 것”이라며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와 오픈뱅킹 인프라를 연계해 고객분석, 상품추천, 계좌이체 등 다양한 서비스가 원스톱으로 제공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먼저 오픈뱅킹 참여기관을 현행 은행·핀테크에서 중앙회(농협·수협·신협·새마을금고·저축은행·살림조합), 우정사업본부 및 17개 증권사 등 24개 기관으로 확대한다. 이들은 전산개발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서비스를 순차 실시할 예정이다. 카드사의 경우, 수신계좌 보유기관이 아닌 특성을 감안해 기존 참가업권과의 별도 협의, 전산개발을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실시한다.

참여기관 확대에 맞춰 이용가능 계좌도 늘어난다. 금융당국은 개인 자산관리에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입금가능 계좌에 예·적금을 포함하기로 했다.

금융회사와 핀테크 부문이 상호호혜적 관계를 가지도록 데이터 공유범위도 조정한다. 오픈뱅킹 조회건수 급증, 다수 고객 보유 대형은행·핀테크기업의 수수료 분담을 고려해 조회 수수료 조정도 유도할 방침이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오픈뱅킹의 개방적인 인프라가 지속 가능하기 위해서는 기존에 참여하는 기관과 새로이 참여하는 기관 간에 서로 윈윈(Win-Win)하는 상호호혜적 관계적립이 필요하다”며 “은행이 일방적으로 데이터를 제공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핀테크 기업과 새로 참여하는 기관들도 일정수준 데이터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은행, 핀테크 기업은 물론 운영기관, 보안점검기관이 참여하는 ‘공동 협의체’도 신설할 계획을 밝혔다. 공동협의체는 데이터 공유범위, 수수료 수준 등 참여기관 간 이견을 해소하는 기구로 운영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