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공범' 스킨앤스킨 회장·이해일 대표 이르면 오늘 구속 여부 결정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0-19 03:00
공사대금채권 투자라 속여 3585억원 챙긴 혐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회장과 대표이사에 대한 구속여부가 이르면 19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방법원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를 받는 이해일 스킨앤스킨 대표(51)와 이 대표의 친형 같은 회사 이모 회장(53)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구속여부를 심리한다. 

앞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지난 15일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6월 스킨앤스킨 자금 150억원을 마스크 구매에 쓴다고 속여 횡령하고, 구매대금을 지급한 것처럼 허위 이체확인증을 만들어 스킨앤스킨 이사회에 제출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들이 빼돌린 스킨앤스킨 자금 150억원은 옵티머스 관련 회사 이피플러스로 들어갔다. 이피플러스 고문인 유현권씨는 현재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와 공범으로 함께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그밖에 지난 16일 트러스트올·씨피엔에스·이피플러스 법인 주소지 강남N타워를 압수수색해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옵티머스자산운용 연루 의혹을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의 신규사업부 총괄고문인 유현권씨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