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초등 저학년 대상 금융교육용 보드게임 2종 개발

김형석 기자입력 : 2020-10-18 12:00
학생 눈높이에 맞춰 게임방법 단순화…금융지식 체득하도록 구성
금융감독원이 어린이의 참여형 금융교육 확대를 위해 '금융레이싱'과 '금융요리왕' 등 금융교육 보드게임 2종 개발해 배포한다.

[사진=아주경제DB]


금감원은 초등학교 저학년(1~3학년)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 보드게임 2종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 2016년 개발한 금융교육 보드게임이 초등학교 저학년에게는 다소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저학년 전용 보드게임 2종을 새로 개발했다.

개발한 보드게임 2종은 금감원의 저학년 대상 금융교육 교재인 '금융이와 함께하는 신나는 금융여행'을 참고했다.

금융레이싱은 말이 위치한 칸의 금융사와 관련된 업무카드를 찾으면 앞으로 이동한다. 상대를 앞지르거나 퀴즈를 맞혀 획득한 메달이 많은 사람이 승리한다. 금융회사별 업무에서는 금융회사 종류와 관련 금융업무 개념을 학습하고, 힌트카드, OX퀴즈를 통해 동 개념을 반복해 노출한다. 올바른 금융태도에서는 액션카드에 적힌 금융태도에 따라 보상 또는 벌칙을 부여하여 옳고 그름을 인지시키고 올바른 금융태도를 유도한다.

금융요리왕은 보유 예산 내에서 필요 재료를 모두 구입하여 개인 판의 버거를 가장 많이 완성한 사람이 승리하는 게임이다. 소득 종류에서는 소득카드에 기재된 예시를 통해 근로·사업·재산·이전소득 등 다양한 소득종류를 학습할 수 있다. 합리적 소비에서는 개인 판에 제시된 버거를 만들기 위한 재료 구입 과정에서 필요한 소비와 불필요한 소비를 구분한다. 필요한 소비 중에서도 우선순위 버거(완성시 버거 1개가 추가 지급되는 1+1버거)의 재료를 먼저 선택하도록 하는 등 합리적인 소비방법을 학습할 수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금감원은 누구나 자유롭게 인쇄해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교육센터 홈페이지에 보드게임 PDF 및 매뉴얼 파일을 게시한다. 교육 현장에서 강사가 손쉽게 게임을 활용할 수 있도록 게임 진행방법을 담은 PPT와 동영상 자료를 함께 제공하고, 게임이 끝난 후 마무리 시간에 게임에서 학습한 내용을 복습할 수 있도록 간단한 퀴즈도 첨부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령별 맞춤형 교구를 개발해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 금융교육을 활성화할 수 있게 됐다"며 "학생들이 어릴 때부터 금융개념에 자연스럽게 노출돼 올바른 금융생활 습관을 형성해 나가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