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희 회장, 이마트·신세계 지분 8.22%씩 증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신세계 제공]


[데일리동방] 신세계그룹 이명희(77) 회장이 자신의 이마트·신세계백화점 지분 8.22%를 아들 정용진(52) 부회장과 딸 정유경(48) 총괄사장에게 각각 증여했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은 이마트,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백화점의 최대주주가 됐다.

신세계그룹은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이 10.34%에서 18.55%,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백화점 지분이 10.34%에서 18.56%가 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사진=신세계 백화점 제공]


이 회장은 두 회사 지분이 각각 10%로 낮아졌다. 정 부회장이 증여받은 지분은 3244억원(28일 종가 기준), 정 총괄사장 증여 지분은 1688억원이다.

업계는 이미 정 총괄사장이 백화점을, 정 부회장이 마트 부문을 각각 맡아 2세 경영에 들어간 만큼 이번 이 회장 지분 정리가 크게 의미가 없다는 분석도 내놓는다.

이번 증여로 이마트와 백화점의 분리 경영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정 부회장이 최대주주가 된 이마트 부문에는 대형마트와 이커머스(SSG닷컴)뿐 아니라 호텔과 편의점, 스타벅스가 속해 있다. 정 총괄사장의 백화점 부문에는 백화점과 아울렛, 면세점, 패션(신세계인터내셔널) 등을 두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 2018년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신세계건설 37만9478주(9.5%)와 신세계푸드 2만 9939주(0.8%)를 이마트에 팔아 2세 경영 승계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부친인 정재은 명예회장도 신세계백화점이 지배하고 있는 패션계열사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50만주(약 21%)를 정 총괄사장에게 증여해 힘을 실어줬다.

신세계그룹측은 이번 증여가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마트와 백화점은 이커머스와의 경쟁 속에 매출과 영업이익 성장세가 감소 추세에 있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