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볼보 등 23개 차종 2만7000대 리콜 조치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22 07:54
국토교통부 조사결과 결함 발견으로 리콜 시정 조치
국내외 자동차 브랜드 23개종 2만7414대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시정조치(리콜)을 받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조사결과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볼보자동차코리아, 한불모터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지엠,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바이크코리아, 모토로싸 등의 제품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현대차의 GV80 8783대는 제조공정 중 고압연료펌프에 흠집이 발생해 내부에 이물질이 생겼다. 이로 인해 연료 공급이 되지 않아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현대차와 기아차에서 각각 제작·판매한 G70과 스팅어 등 2개 차종 2165대에서도 메인 연료펌프 내부 부품 제조 불량이 발견됐다.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C60 7755대는 앞 유리 와이퍼 암 고정 너트 체결 불량으로 와이퍼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푸조 3008 1.6 BlueHDi 등 10개 차종 7612대는 엔진 제어장치와 변속기 제어장치 간 통신 불량으로 엔진 제어장치가 리셋 된다.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파사트 1.8 TSI GP 등 2개 차종 916대도 리콜 대상이다. 앞 좌석 등받이 조절 레버가 반대 방향으로 장착돼 등받이 고정이 불안정했다. 사고 발생 시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다.

바이크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트라이엄프 스트리트 트윈 등 2개 이륜 차종 127대도 리콜 대상이다. 차대번호 라벨 보호 덮개가 작게 제작·장착돼 핸들 조작 시 덮개 하단의 돌기와 전기 배선 묶음과의 간섭이 생겼다. 이로 인해 등화장치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밖에 한국지엠에서 제작·판매한 트레일블레이저 13대는 앞 좌석 조절 장치 고정 볼트가 일부 누락되거나 체결이 불량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익스플로러 등 2개 차종 10대는 앞 좌석 등받이 고정 볼트 및 너트가 제대로 조여지지 않았다. 모토로싸에서 수입·판매한 두카티 스트리터파이터 V4 S 등 2개 이륜 차종 33대는 발전기 로터(Rotor)의 내구성이 약해 파손 위험이 있었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