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젬 한국GM 사장 “신형 콜로라도로 국내 정통 픽업트럭 시장 리드해 갈 것”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9-14 13:33
카허 카젬 한국지엠(GM) 사장이 대형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중심으로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역할을 찾을 것을 약속했다.

14일 출시한 부분변경 모델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의 강화된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대가 그 자신감의 배경이다.
 

쉐보레의 대형 픽업트럭 ‘리얼 뉴 콜로라도’. [사진=한국지엠 제공]

신제품은 100년이 넘는 미국 정통 픽업트럭의 감성을 담는 데 그치지 않고, 현대적인 해석도 가미하며 그 매력을 더했다. 강렬한 검정색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공기 흡입구 전체를 감싼 범퍼, 미국 감수성을 담은 테일게이트 등이 특징이다.

강력한 힘도 자랑한다. 3.6L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kg.m이다.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은 노면 상황에 맞춰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오토모드'를 지원하며, 최대 3.2t 카라반을 견인할 수 있다.

소비자의 선택 폭도 넓혔다. 이날 신제품을 선보이며 'Z71-X' 트림(등급)을 추가했다. Z71-X는 강력한 오프로더 트럭의 매력과 프리미엄 사양을 동시에 갖춘 콜로라도의 상위 버전이다.

카젬 사장은 “한층 진화한 외관 디자인과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를 갖춘 리얼 뉴 콜로라도를 출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신형 콜로라도가 국내 정통 픽업트럭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콜로라도는 올해 상반기 수입차 모델별 판매 순위에서 5위(수입자동차협회 집계 기준)에 올랐다. 리얼 뉴 콜로라도의 가격은 3830만~4649만원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GM)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7월 경남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도장공장의 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