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2·3호기 터빈발전기 자동정지…원자로 출력은 안정상태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9-07 11:52
태풍 영향으로 전력설비 이상 발생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월성 2·3호기(가압중수로형 70만㎾급)의 터빈발전기가 7일 오전 8시에서 9시께 각각 자동정지됐다고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현재 원자로 출력은 60%로 안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이번 터빈발전기 자동정지로 인해 환경으로의 방사선 영향은 없다.

월성원자력본부는 "태풍의 영향으로 전력 설비에 이상이 발생함에 따라 발전소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설계적 특성으로 터빈발전기가 자동정지됐다"라며 "원인을 정확히 조사한 후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월성원자력본부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